알림마당

HOME알림마당보도자료

보도자료

100兆 시장 55% 선점···EU 경쟁력 원천은?(머니투데이)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12-01-10 14:23:52
  • 조회수 1600
'100조 황금시장' 시험인증산업 1부<中>

배진석 기술표준원 연구관은 '유럽 주요 시험인증업체는 매년 두자릿수에 육박하는 매출성장세를 이어가고 있고 수익증가율은 매출증가율을 2배 웃도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는 각 국가가 시험인증산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발전시키고 있다는 증거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제조업중심의 국가 구조 모델을 가지고 있지만 정작 중요한 시험인증의 중요성을 인지하지 못하여 아직까지 다른 나라에 비해 뒤쳐져 있는건 사실이다.  EU는 통합인증마크(CE) 출범이후  시험인증산업의 관리효율성 강화를 위해 2009년 단일 인정체계를 구축했다. 각 국가들이 단일 인증 체계로 바꾸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인증비용의 절감과 시간 단축, 각 국가의 무역 장벽의 발빠른 대응를 갖추어 서로 자국의 이익을 위해 단일인층체계로 전환하는 것이다.  수출국가에 있어서 이제는 인증만큼 중요한 것이 없다는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며, 우리나라도 시험인증 산업의 변화가 어떻게 어떠한 방향으로  발전해 나아가야 하는가에 많은 연구와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또한 유럽이 시험인증분야에 지대한 관심과 변화로 현 시험인증시장의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지 설명하고 있습니다. 아래를 클릭하여 기사 전문을 읽어보십시요.

기사전문은 바로가기를 클릭하시면 자세히 볼수가 있습니다.
목록





이전글 산업기술 매매 `지식금융` 만든다(디지털타임즈)
다음글 '시험인증 인력 전문성 높여 글로벌 경쟁력 갖춰 나갈것'(전자신문)